글 수 2,463
번호
제목
글쓴이
2183 [1분 말씀] 시선을 목표에 고정하고 - 권정행 image
[레벨:29]Mission
256   2023-05-27 2023-05-27 16:57
한 농부가 아들에게 밭 가는 방법을 가르쳐주었습니다. 소에 쟁기를 지워 소를 몰고 쟁기 다루는 방법을 가르쳐 주었습니다. 이튿날 아들이 밭을 갈았는데 밭이랑이나 똑바르지 않고 뱀이 지나간 자리같이 이리저리 휘었습니다....  
2182 [1분 말씀] 예복을 입었는가 image
[레벨:29]Mission
215   2023-05-26 2023-05-26 14:15
하늘나라의 혼인 잔치에 청함을 받은 사람들이 미리 정해져 있지 않습니다. 예수님의 천국 비유에서 임금은 “네거리 길에 가서 사람을 만나는 대로 혼인 잔치에 청하여 오라”고 했으며, 종들은 길에 나가 “악한 자나 선한 ...  
2181 [1분 말씀] 집 나간 아들이 돌아올 때 image
[레벨:29]Mission
258   2023-05-25 2023-05-25 17:15
중국에 자급선교사로 간 분이 중국어를 배우기 위해 성경을 들고 공원에 갔습니다. 공원에 앉아 있는 이들에게 접근하여 탕자의 비유를 읽어달라고 했습니다. 성경을 처음 읽는 분들이 탕자의 비유를 듣고 깊이 감동되었습니다....  
2180 [1분 말씀] 내가 돌 위에 떨어져야 image
[레벨:29]Mission
235   2023-05-24 2023-05-24 17:18
사람들은 매일 매 순간 선택하며 살아갑니다. 생애의 목표가 뚜렷한 사람들에게 선택은 매우 중요합니다. 좋은 성적을 거두려면 날씨가 청명한 휴일에 야외로 놀러 나가야 할지 도서관에 가서 공부해야 할지를 선택해야 하며, ...  
2179 [1분 말씀] 역경 중에도 감사드린 사람 image
[레벨:29]Mission
257   2023-05-23 2023-05-23 20:16
세상에 욥처럼 갑작스럽게 동시다발적으로 불행한 일을 당해본 사람이 그렇게 많지는 않을 것입니다. 그럴지라도 데살로니가전서 5장 18절은, “범사에 감사하라”고 명하고 있습니다. 욥은 모든 일에 있어서 하나님께서 자랑하실 ...  
2178 [1분 말씀] 물은 빠져도 콩나물은 자란다 - 권정행 image
[레벨:29]Mission
501   2023-05-22 2023-05-22 20:11
연세 드신 어른들은 설교를 들어도 곧 잊어버리고, 성경 말씀을 읽어도 생각나지 않는다고 걱정하십니다. 나이가 들어가면서 잊어버리는 것이 정상입니다. 걱정하지 않아도 됩니다. 콩나물을 기르기 위해 아래에 구멍이 뚫린 시루...  
2177 [1분 말씀] 모든 것이 감사의 제목 - 권정행 image
[레벨:29]Mission
333   2023-05-21 2023-05-21 19:35
어떤 역경에 처해도 감사할 이유는 항상 있습니다. 데살로니가전서 5장 18절입니다. “범사에 감사하라 이것이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너희를 향하신 하나님의 뜻이니라.” 일본에서 경영의 신으로 불리는 유명한 파나소닉 회사의 ...  
2176 [1분 말씀] 하나님께서 받으시는 예물 image
[레벨:29]Mission
290   2023-05-20 2023-05-20 18:28
아직 분별력이 부족했던 40대 초, 필리핀에 있는 선교사 훈련원에서 선교사들을 섬기고 있었습니다. 인근에 있는 신학대학원에 노 교수님 한 분과 큰일은 아니었지만, 의견이 맞지 않아 마음을 섭섭하게 해드린 적이 있었습니다...  
2175 [1분 말씀] 천둥은 요란해도 비는 내리지 않았다 image
[레벨:29]Mission
252   2023-05-19 2023-05-19 17:39
미국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전도부흥목사 한 분이 아프리카에 있는 한 부족을 찾아가 웅변적인 설교를 했습니다. 청중들로부터 감동적인 설교로 인해 고맙다는 인사를 기대했지만 고급스러운 설교를 못 알아들었는지 기대했던 칭...  
2174 [1분 말씀] 하나님께서 가까이하시는 사람 image
[레벨:29]Mission
324   2023-05-18 2023-05-18 17:44
예수님 당시에 세리와 창녀는 도덕적으로 가장 지탄받는 계층의 사람들이었습니다. 자신들을 포함해 아무도 그들이 구원받을 수 있으리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없었습니다. 사회적으로 공인된 죄인들이었지만 스스로 죄인 됨을 깊이 ...  
2173 [1분 말씀] 아담의 아이큐 테스트 - 권정행 image
[레벨:29]Mission
280   2023-05-17 2023-05-17 20:03
인류의 조상인 아담의 아이큐를 측정할 방법이 있습니다. 집에 큰아들이 태어났을 때 세상에서 가장 좋은 이름을 주려고 여러 날 노력했습니다. 결국은 이름을 짓지 못해 무작위로 성경을 폈더니 이사야 60장 1절에, “일어나라...  
2172 [1분 말씀] 지혜를 구하면 주신다 - 권정행 image
[레벨:29]Mission
273   2023-05-16 2023-05-16 18:42
바리새인들이나 서기관과 제사장들은 자주 예수님을 궁지에 몰아넣었습니다. 두 가지 대답을 제안해놓고 어떻게 대답하든지 곤란한 상황이 예상되는 질문을 했습니다. 간음하다 현장에서 잡힌 여인의 처리를 두고 돌로 치라고 대답...  
2171 [1분 말씀]밑 빠진 독에 물 붓기 image
[레벨:29]Mission
319   2023-05-15 2023-05-15 23:06
누구나 매일 이용하는 자동차의 엔진에서는 열이 발생합니다. 라디에이터는 엔진에서 발생하는 열을 식혀줍니다. 전에는 공기로 엔진을 식혀주는 공랭식이었지만, 지금은 대부분 물로 식혀주는 수랭식입니다. 장거리 여행 중에 라디...  
2170 [1분 말씀] 교회를 깨끗하게 정돈해야 image
[레벨:29]Mission
245   2023-05-14 2023-05-14 17:44
“예수께서 성전에 들어가사 성전 안에서 매매하는 모든 사람을 내쫓으시며 돈 바꾸는 사람들의 상과 비둘기 파는 사람들의 의자를 둘러 엎으시고.” 마태복음 21장 12절입니다. 예수께서는 봉사를 시작하실 때와 마치실 때 성전...  
2169 [1분 말씀] 태양 빛보다 더 밝은 빛 image
[레벨:29]Mission
281   2023-05-13 2023-05-13 20:13
대쟁투 투어에 참여하며 해마다 방문하는 곳이 있습니다. 종교 암흑시대에 박해를 피해 알프스 골짜기로 들어간 왈덴스인들이 모여 예배를 드리던 장소입니다. 바깥으로부터 빛이 전혀 들어오지 않는 깊은 동굴이었습니다. 아무것...  
2168 [1분 말씀] 배고프셨던 예수님 - 권정행 image
[레벨:29]Mission
247   2023-05-13 2023-05-13 00:17
종일 나가서 다니다가 집에 들어오자마자 냉장고 문을 열 때가 있습니다. 목이 마르거나 배가 고파서입니다. 예수께서도 그렇게 하신 적이 있습니다. 베다니에서 주무셨던 날 식사를 대접받지 못하셨습니다. 베다니에서 나와 예루...  
2167 [1분 말씀] 목숨 걸고 낳는 아이 image
[레벨:29]Mission
215   2023-05-11 2023-05-11 16:28
어렸을 때 동네의 어머니들께서 모여서 하시는 말을 들으면 해산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 들었습니다. 출산하러 산실에 들어갈 때는 벗어놓은 신발을 뒤돌아본다고 했습니다. 다시 신을 수 있을지 몰라서였습니다. 때로는 해산 ...  
2166 [1분 말씀] 돈으로 살 수 없는 것 image
[레벨:29]Mission
291   2023-05-11 2023-05-11 00:09
사람이 돈을 주고도 살 수 없는 것이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주시는 은사와 축복은 돈을 주고도 살 수 없습니다. 사도행전 8장에 시몬이라는 사람이 베드로와 요한이 환자를 치료하는 것을 보고 감동하여 돈을 주고 그 능력을...  
2165 [1분 말씀] 주께서 사용하신다면 image
[레벨:29]Mission
238   2023-05-09 2023-05-09 17:55
평생 걸어 다니시던 예수께서 나귀를 타겠다고 하셨습니다. 일반적으로 왕들은 위엄을 드러내고 전쟁을 지휘하기 위해 말을 타지만 평강의 왕이신 예수님은 나귀를 타셔야 했습니다. 마가가복음 11장 2, 3절입니다. “이르시되 너...  
2164 [1분 말씀] 작은 실수 엄청난 결과 image
[레벨:29]Mission
238   2023-05-08 2023-05-09 01:10
1912년 4월 15일 타이타닉의 침몰은 아주 작은 실수에서 비롯되었습니다. 출항하기 전 안전을 위해 원래의 이등항해사인 데이비드 블레어를 좀 더 경험이 많은 찰스 라이톨러로 교체했습니다. 하지만 인수인계를 하면서 망원경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