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수 163
번호
제목
글쓴이
163 하나님께서 찾으시는 사람들 imagefile
[레벨:8]Cha SungWon
15   2017-08-15
집을 잃은 남편이 돌아오다- 엔다게우(Endagew) 편 이름도 비슷한 아담(Adam)과 아그네스(Agness)는 작년에 결혼하여 한 살 배기 아기를 키우고 있는 신혼부부입니다. 가난하지만 행복한 일상을 이어가던 어느 날, 잠시 외출을 했...  
162 사라진 줄 VS 생명의 줄 imagefile
[레벨:8]Cha SungWon
53   2017-07-14
동이 터 오르는 새벽, 여인은 희미한 불빛이 흔들리는 침실 문을 걸어 잠갔습니다. 낡은 줄과 작은 나무 의자 하나. 삐거덕대는 소리에 흠칫 놀라긴 했지만 여인은 이내 마음을 다잡고 단단히 박혀 있는 천장 못에 긴 줄을 ...  
161 나의 백반일지
[레벨:8]Cha SungWon
264   2017-06-30
2016. 12. 25 늦은 저녁, 거울 앞에 서서 오른쪽 코 밑으로 번지고 있는 하얀 얼룩을 들여다보다 별안간 소리쳤습니다. “여보, 나 한국 가야겠어.” 얼굴에 낯선 반점이 생긴 건 4개월 전, 어느 안식일 오후였습니다. 침례식...  
160 우상 숭배자와 알콜 중독자를 변화시킨 하나님 imagefile
[레벨:8]Cha SungWon
384   2017-04-23
돌 대신 하나님 조그마한 마사이 마을, 음불룽구(Mbulungu)의 한 보마(Boma, 마사이 가옥). 이 보마의 주인장 사닝고 로미투(Saningo Lomitu)씨의 하루는 오늘도 집 앞에 세워둔 작은 돌의 안녕을 확인하는 것으로 시작됩니다. 입김...  
159 얘들아, 학교가자! imagefile
[레벨:8]Cha SungWon
397   2017-04-08
지난 2015년 어느 날, 북아태지회의 권 사모님께서 바라바이크(Barabaiq) 부족에 대한 선교보고를 읽으시고는 전화를 주셨습니다. 이른 새벽, 탄자니아를 위해 기도하고 있는데 그곳에 학교를 지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머릿속에서 떠...  
158 2016년을 마치며- 손님들과 함께 마지막 이야기 imagefile
[레벨:8]Cha SungWon
249   2016-12-21
25, 88, 151, 189 그리고 351명 위의 숫자는 지난 2012년 PMM 선교사의 이름으로 탄자니아에 파송된 이래 매년 하나님께서 주신 수침자의 숫자입니다. 첫해는 25명으로 미미하였지만 올해는 17명의 평신도 사역자들의 수고와 헌...  
157 Ngumu lakini Tammu- 손님들과 함께 2탄 imagefile
[레벨:8]Cha SungWon
194   2016-12-21
<제목, 'Ngumu lakini Tammu'는 ‘수고는 쓰나 열매는 달다’라는 스와힐리어입니다.> 발랑달랄루, 교회 건축과 동시에 31명의 새 교인이 채워지다 지난 12년간 아드라 탄자니아(ADRA Tanzania)의 HIV 구제, 우물 프로젝트에도 불...  
156 광야가 준 선물- 손님들과 함께 1탄 imagefile
[레벨:8]Cha SungWon
377   2016-12-21
광야 교회에서 너른 황무지에 덩그러니 서 있는 교회, 저 멀리 햇빛에 반짝이는 은빛 양철 지붕이 눈앞에 들어옵니다. 점점이 보이는 사역자의 가족과 바라바이크(Barabaiq) 사람들. ‘세아유’(Seayu, 바라바이크어로 안녕) 가만히 ...  
155 귀신 들린 나리쿠 아주머니 이야기 imagefile
[레벨:8]Cha SungWon
313   2016-11-11
나리쿠(Nariku) 아주머니가 변한 건 잿빛 구름이 킬리만자로(Kilimanjaro) 산자락에 내려앉던 그날부터였습니다. “그 여자는 내가 죽였어. 돌로 머리를 치려했는데 이상하게도 비켜가더군. 흐흐흐.” 알 수 없는 말을 지껄이며 이따금...  
154 할아버지네 이사가는 날 imagefile
[레벨:8]Cha SungWon
360   2016-09-29
첫 날 오늘은 멜리요(Meliyo) 할아버지네 집을 지어드리는 날. 어째 해가 쨍쨍 비춰야 할 건기인 요즘, 아침부터 비가 부슬부슬 내립니다. 댁으로 올라가는 길, 할아버지, 할머니가 드시기 편하도록 바나나와 찐 카사바를 조금씩...  
153 양 장로님의 심쿵 이야기 imagefile
[레벨:8]Cha SungWon
346   2016-09-19
“탄자니아까지 선교사하라고 보내놨더니 그래, 닭장이나 만들고 있어? 본국으로 당장 송환시켜!” 이런 소식에 이미 한국으로 쫓겨났을지도 모르는 염려 속에서 이 글을 씁니다. 멜리요 할아버지는 잘 계시죠? 보내주신 사진을 종...  
152 할아버지의 첫사랑 imagefile
[레벨:8]Cha SungWon
1097   2016-08-26
따스한 햇살이 살가운 아침, 흙과 소똥을 이겨 만든 초라한 마사이 가옥 앞에 노부부가 앉아 있습니다. 바바 멜리요(Baba Meliyo, 멜리요 할아버지). 뼈만 앙상히 남은 가녀린 육체와 이 자그마한 집터가 할아버지의 전 재산입니...  
151 국경, 1,100명을 만나기까지 imagefile
[레벨:8]Cha SungWon
1457   2016-07-26
국경에서 잡히다 이곳은 케냐와 국경을 마주한 탄자니아의 나망가(Namanga) 이민국 초소. 치과 물품이 가득 들어있는 상자를 앞에 두고 미국 의료진과 이민국 직원 사이에 신경전이 한창입니다. 탄자니아 식약청(TFDA)이 요청한 다...  
150 성 교수님(Dr. Sung)과의 만남 imagefile
[레벨:8]Cha SungWon
260   2016-06-24
첫 쪽지 ‘목사님, 탄자니아는 주혈흡충이 풍토병으로 있는 나라네요. 물에 있는 기생충이 사람의 피부를 뚫고 들어갈 수 있으니 물을 만지려거든 반드시 장갑을 끼고, 마실 물은 꼭 끓이세요.’ 지난 2013년, 바라바이크(Barabai...  
149 새벽에 찾아온 이민국 직원, 그리고 침례식 imagefile
[레벨:8]Cha SungWon
976   2016-06-06
지난 5월 17일, 아루샤(Arusha)에서 350km 떨어진 키쿰비(Kikumbi)라는 사역지 방문을 하루 앞두고, 연합회장님의 비서로부터 전화 한통을 받았습니다. 장장 4개월을 기다려왔던 워크 퍼밋(Work permit, 노동 허가)이 드디어 발급되었다...  
148 10살 꼬마의 전도법 imagefile
[레벨:8]Cha SungWon
411   2016-05-13
모세스 은주마(Mosses Njuma)는 탄자니아와 케냐 국경 근처의 마사이(Maasai) 마을인 카라오(Karao)에 살고 있는 10살 소년입니다. 4년 전까지만 해도 학교에서 모세스를 만나기란 그리 쉬운 일이 아니었습니다. 한나절 학교에 나오는가...  
147 우간다로 떠나는 날 imagefile
[레벨:8]Cha SungWon
607   2016-03-28
안녕하세요? 3월도 어느덧 마지막째 주를 맞았습니다. 한국에서 살 때는 재림 신앙 안에서 자란 탓인지 부활절이라는 말 자체가 낯설었는데 탄자니아에 살다보니 부활절은 3월 말에 맞는 반가운 '봄방학'이란 생각이 듭니다. 그도...  
146 한 원시부족과의 만남 imagefile
[레벨:8]Cha SungWon
540   2016-03-21
탄자니아에는 127개 부족이 살고 있습니다. 제가 살고 있는 아루샤(Arusha) 지역에만 해도 메루(Meru)족, 아루샤(Marusha)족, 그리고 마사이(Maasai)족이 함께 살고 있지요. 처음, 탄자니아에 왔을 때 이곳 사람들이 저보고 “넌, 어느 ...  
145 딸아, 내 딸아! imagefile
[레벨:8]Cha SungWon
739   2016-03-05
엄마의 이야기 오늘도 엄마는 빈 흙집 앞에 앉아 하염없이 눈물을 흘립니다. 바지런하고 다정했던 딸, 양동이 가득 물을 길어오다 이내 갸우뚱 거리던 걸음걸이며, 매캐한 숯 그을음에 콜록 이면서도 나무 의자에 앉아 기어코 ...  
144 마을마다 항아리가 필요한 이유 imagefile
[레벨:8]Cha SungWon
1246   2016-02-05
오지에 살고 있는 마사이(Maasai)나 바라바이크(Barabaiq) 부족들은 대게 웅덩이에 고인 물을 퍼다 씁니다. 매년 11월부터 4월 사이, 비가 내리는 우기 철에 받아지는 물이지요. 한해의 반은 비가 내리지 않기 때문에 온 땅에 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