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수 2,549
번호
제목
글쓴이
2529 [1분 말씀] 하나님께서 마음 놓고 믿어주신 사람 image
[레벨:30]Mission
194   2024-05-06 2024-05-06 18:09
시련을 많이 겪은 사람 하면 성경에서 먼저 머리에 떠오르는 인물은 욥입니다. 동양 제일의 부자가 하루아침에 모든 재산과 건강을 잃고 자녀마저 잃었습니다. 위로하고 용기를 주어야 할 아내마저도 하나님을 욕하고 죽으라고 ...  
2528 [1분 말씀] 새로운 법칙으로는 가능하다 image
[레벨:30]Mission
200   2024-05-07 2024-05-07 18:30
여객기로 세계에서 가장 커다란 비행기는 프랑스에서 제작한 A380-800입니다. 날개 길이가 80m나 되는 이 비행기는 최대 868명의 승객을 실을 수 있으며 이륙 중량은 575t이나 됩니다. 걷고 달릴 수밖에 없던 사람은 오래전부터...  
2527 [1분 말씀] 즉시 떠나라 image
[레벨:30]Mission
203   2024-05-02 2024-05-02 15:30
무슨 선택이나 결정을 하든지 선택과 결정의 내용을 잘 살피고 충분히 알고 심사숙고하여 결정을 내려야 합니다. 그러나 어떤 결정은 이유를 물어보고 상황을 넉넉히 이해한 다음에 결정하면 너무 늦을 때가 있습니다. 낭떠러지...  
2526 [1분 말씀] 겉과 속이 다른가? image
[레벨:30]Mission
213   2024-05-04 2024-05-04 17:55
그리스도인으로 살아가면서 그리스도인답지 못한 행동으로 실망해보신 적이 있습니까? 대답 안 해도 답을 압니다. 마태복음 23장 25절입니다. “화 있을진저 외식하는 서기관들과 바리새인들이여 잔과 대접의 겉은 깨끗이 하되 그...  
2525 [1분 말씀] 차라리 못생긴 게 낫다 image
[레벨:30]Mission
396   2024-04-30 2024-04-30 17:15
유다 백성들이 바벨론에 포로로 잡혀갔을 때, 하나님의 백성이 받아야 할 교육 대신에 이방의 신들을 섬기는 교육을 받도록 선발된 사람들이 있습니다. 다니엘 1장 4절입니다. “곧 흠이 없고 용모가 아름다우며 모든 지혜를 ...  
2524 [1분 말씀] 건강과 가정의 적 image
[레벨:30]Mission
447   2024-05-01 2024-05-01 13:40
지난밤에 마신 술 때문에 아침에 일어나면 숙취를 이기지 못하면 해장을 합니다. 한국인들은 해장국으로 콩나물국을 끓여 먹기도 하고 서양 사람들은 커피를 마시기도 하거나 술을 조금 더 마십니다. 가장 좋은 해장의 방법은 ...  
2523 [1분 말씀] 용서받을 수 없는 이를 용서하라 image
[레벨:30]Mission
454   2023-02-26 2023-02-26 21:49
어떤 사람이 암에 걸려 죽게 되었다고 소문을 냈습니다. 불쌍히 여긴 친구들이 돈을 모아 전달했습니다. 그러나 그가 암에 걸렸다는 소문은 거짓말이었습니다. 친구에게 속았다는 사실을 알게 된 한 친구가 말했습니다. “그 친...  
2522 1분 말씀: 비행기보다 빠르고 신나는 여행 image
[레벨:30]Mission
455   2022-12-20 2022-12-20 22:36
여행은 언제나 가슴을 설레게 합니다. 출국하기 전날 밤, 여행을 위한 짐을 쌀 때 들뜬 마음에 잠을 설치기도 합니다. 데살로니가전서에는 예수께서 오실 때 부활이 있을 것을 약속하셨습니다. 부활한 성도들과 살아있는 성도들...  
2521 1분말씀: 더 사랑받는 자녀 image
[레벨:30]Mission
457   2023-01-05 2023-01-05 22:37
부모가 여러 명의 자녀 가운데 건강한 자녀보다 병약한 자녀, 공부를 잘하는 자녀보다 성적이 떨어지는 자녀, 사회적으로 잘 나가는 자녀보다 실패를 거듭하는 자녀에게 더 관심을 보입니다. 마태복음 18장 6절에 “누구든지 나...  
2520 1분말씀: 요단강에 가서 몸을 씻어라. image
[레벨:30]Mission
458   2023-02-11 2023-02-11 05:42
아람의 나아만 장군은 치명적인 나병에 걸렸습니다. 하나님의 선지자는 그에게 요단강에 가서 일곱 번 몸을 씻으라고 했습니다. 구약에는 나병에서 정결하게 된 사람을 위한 정결예식이 있습니다. 흐르는 물 위에서 정결한 새를...  
2519 [1분 말씀] 폭풍 속에서도 평안이 - 권정행 image
[레벨:30]Mission
461   2023-04-13 2023-04-13 18:51
인생의 삶 속에서 바람 잘 날이 없습니다. 때로는 질병에 걸리기도 하고 시험에 실패할 때도 있고, 법적인 문제, 인간관계 속에서의 갈등, 사고나 분쟁이 그치지 않습니다. 어떻게 하면 이런 상황 속에서도 평안을 유지할 수...  
2518 [1분 말씀] 잊어서는 안 될 것 image
[레벨:30]Mission
468   2023-06-20 2023-06-20 18:55
심각하게 부부싸움을 했던 한 부인의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남편과 함께 고속도로를 달리는 데 갑자기 일이 급해 도로변에 차를 세우고 숲 속에 들어가 일을 보고 나왔습니다. 시원하다고 생각했는데 남편과 차가 보이지 않았습...  
2517 [1분 말씀] 어린이도 이해할 수 있는 설교 image
[레벨:30]Mission
478   2022-10-31 2022-10-31 23:55
예수님의 설교는 학문적인 배경이 있는 사람들이나 교육받지 못한 사람들, 어른이나 어린이들을 포함한 모든 계층이 쉽고 듣고 깨달을 수 있었습니다. 아무리 공부를 많이 한 사람이라고 해도 예수님께서 가르치시는 오묘한 것들...  
2516 [1분 말씀]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것 image
[레벨:30]Mission
480   2023-04-29 2023-04-29 04:55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바라시는 것이 무엇일까요? 헌금을 원하실까요? 복음을 전하는 일에 참여하고 헌신해야 합니다. 찬양을 원하실까요? 물론 하나님을 찬양해야 합니다. 하나님께서 진정으로 원하시는 것은 무엇일까요? 아모스 ...  
2515 [1분 말씀] 늦기 전에 바로 지금 image
[레벨:30]Mission
480   2024-04-29 2024-04-29 18:08
최근에 미국 여론조사 기관인 퓨 리서치센터가 발표한 종교자유에 관한 조사에 따르면, 전 세계적으로 종교에 대한 정부의 규제가 증가하고 있습니다. 종교에 대한 정부의 규제는 민주화된 국가들 사이에서도 증가하고 있습니다....  
2514 1분 말씀 - 예수님을 따르는 이유 image
[레벨:30]Mission
481   2022-12-15 2022-12-15 17:42
사람들은 이익을 얻을 수 있고 힘과 영향력이 있어 보이는 사람 앞에 줄을 섭니다. 그러나 별로 이로울 게 없어 보이면 가차 없이 떠납니다. 예수님께서 오천 명의 남자를 먹이셨을 때, 수많은 사람이 따르며 왕으로 옹립하...  
2513 [1분 말씀] 청년아 일어나라 image
[레벨:30]Mission
482   2022-10-24 2022-10-24 23:52
경제 성장과 의학의 발달로 수명이 연장되었습니다. 교육받은 여성들이 경제 활동에 참여하며 결혼연령이 늦어지거나 독신을 선택함으로 출산율은 급격히 떨어지고 있습니다. 인구는 고령화되고 교회의 청년 사업은 죽어가고 있습니...  
2512 1분말씀: 해서는 안될 image
[레벨:30]Mission
482   2023-03-14 2023-03-14 14:06
예수께서 베드로에게 사탄이라고 하신 적이 있는 데 왜 그러셨을까요? 예수께서 제자들에게 예루살렘에 올라가서 체포되어 돌아가실 것을 말하자 베드로가 말렸습니다. 예수님의 희생이 자신의 구원과 연결되어 있음을 알았다면 ...  
2511 [1분 말씀] 경고를 무시하면 생기는 일 image
[레벨:30]Mission
483   2023-05-02 2023-05-02 02:50
1945년 8월 6일, 히로시마 상공에는 임박한 폭탄 투하를 알리는 전단이 뿌려졌습니다. 히로시마 원폭 투하 닷새 전부터 사이판에 있는 미군 방송국에서는 15분 간격으로 경고 방송을 했습니다. 가공할 위력의 폭탄이 투하될 예...  
2510 1분 말씀 - 겸손한 사람과 무례한 사람 image
[레벨:30]Mission
484   2022-12-14 2022-12-14 23:00
두 명의 양반이 푸줏간에 고기를 사러갔습니다. 첫 번째 양반이, “이봐 백정, 쇠고기 한 근 주게”라고 했습니다. 두 번째 양반은, “이보게 김씨, 나도 한 근 주시게”라고 했습니다. 푸줏간 주인은 말없이 먼저 양반에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