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수 2,515
번호
제목
글쓴이
2475 [1분 말씀] 죽음으로 끝나지 않는다 image
[레벨:30]Mission
155   2024-03-12 2024-03-12 19:01
제 어머니는 일제 강점기에 태어나 당시의 다른 소녀들처럼 이른 나이에 결혼하셔야 했습니다. 해방과 전쟁을 경험하시고, 일곱 명의 자녀를 낳아 딸 셋을 먼저 잃고, 네 남매를 잘 기르시고, 좋은 아내로 사시며, 하늘에 소...  
2474 [1분 말씀] 사회적 고립은 수명 단축의 지름길 image
[레벨:30]Mission
135   2024-03-11 2024-03-11 17:51
미국의 전 군의관 비벡 머디(Vivek Murthy)는 “외로움과 약한 사회적 관계는 하루 담배 15개비를 피는 것과 유사하게 수명을 단축시키며 비만보다 해롭다”고 주장했습니다. 영국의 제인 커밍스(Jane Cummings)수는 “사회적 고립은...  
2473 [1분 말씀] 잃은 것 다시 찾기 image
[레벨:30]Mission
184   2024-03-10 2024-03-10 20:43
소중한 물건을 잃어버리고 찾지 못한 적이 있습니까? 잃어버린 물건을 찾다가 마침내 찾았을 때의 기쁨은 말로 형언할 수 없습니다. 그러나 끝내 찾지 못한 것들도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창조하신 피조물들 가운데 수많은 종류...  
2472 [1분 말씀] 죽어서도 복음을 전하는 방법 image
[레벨:30]Mission
170   2024-03-09 2024-03-09 21:22
일선 교회에서 섬길 때 설날이면 연로하신 성도님들에게 세배를 드리러 다녔습니다. 어떤 노인을 방문했을 때 두툼한 봉투를 내놓으셨습니다. 아파트 문서였습니다. 자녀들은 성장하여 분가했고, 하나님의 은혜로 이제까지 살았으니...  
2471 [1분 말씀] 케임브리지의 대각성 운동 image
[레벨:30]Mission
176   2024-03-07 2024-03-07 19:48
무디의 설교는 문법적으로 정확하지 않았지만 케임브리지에는 사상 유례없는 대각성 운동이 일어났습니다. 이때 ‘케임브리지 7인’으로 알려진 학생들이 탁월한 배경과 학벌을 버리고 그리스도를 따르기로 결심했습니다. 성공한 의...  
2470 [1분 말씀] 문법은 틀렸어도 image
[레벨:30]Mission
220   2024-03-06 2024-03-06 18:08
1882년 무디 목사가 케임브리지 대학에서 설교를 했습니다. 구두 수선공 출신의 미국인 목사가 투박한 표현으로 설교를 이어가자 학생들은 비웃었습니다. 설교 후에 한 학생이 문법이 틀린 것을 적어서 무디에게 주었습니다. 이...  
2469 [1분 말씀] 죽음을 각오한 선교사 image
[레벨:30]Mission
153   2024-03-05 2024-03-05 21:07
한국 외의 다른 나라에 말씀을 전하러 갈 때마다 선교사들을 방문하게 됩니다. 선교사들은 가족과 친척, 친구와 정든 신자들을 떠나 언어와 음식과 문화가 다른 곳에서 희생적인 삶을 살고 있습니다. 예루살렘에는 바울을 해하...  
2468 [1분 말씀] 모든 것을 검증하라 image
[레벨:30]Mission
161   2024-03-04 2024-03-04 18:30
세상에는 서로 같지 않은 다양한 의견들이 있고 주장들이 있습니다. 모두 훌륭하고 좋은 말들입니다. 그러나 설득력이 있게 들린다고 해서 다 옳은 것은 아닙니다. 어떤 결정은 그 결과가 하루에 그치는 것들도 있지만 어떤 ...  
2467 [1분 말씀] 신속하게 떠나라 image
[레벨:30]Mission
201   2024-03-03 2024-03-03 21:40
많이 들어본 이야기입니다. 나이아가라 폭포 상류에 얼음덩어리가 떠내려가고 있었습니다. 공중을 날며 먹이를 찾던 독수리 한 마리가 얼음에 박혀있는 양의 시체를 보고 쏜살같이 내려와 발톱을 양의 시체에 깊숙이 박고 고기를...  
2466 [1분 말씀] 하루 만에 많이도 보았구나 image
[레벨:30]Mission
191   2024-03-02 2024-03-02 16:44
스물셋에 홀로된 어머니의 유복녀로 태어난 딸이 있었습니다. 어머니의 희생적 수고로 유학도 하고, 교수가 되었습니다. 어머니의 권면으로 교회에 참석한 딸은 교회를 둘러보며 실망했습니다. 여자들은 모여 남자들 험담을 하고,...  
2465 [1분 말씀] 예수님도 침례를 받으셔야 했나? image
[레벨:30]Mission
152   2024-03-01 2024-03-01 18:04
침례 요한이 요단강에서 침례를 베풀고 있을 때 예수께서 오셔서 침례를 받겠다고 하셨습니다. 거절하는 요한에게 예수께서 “이제 허락하라, 우리가 이와 같이 하여 모든 의를 이루는 것이 합당하니라 하시니 이에 요한이 허락...  
2464 [1분 말씀] 용기를 주는 말 한마디 image
[레벨:30]Mission
52   2024-02-29 2024-02-29 20:32
데살로니가전서 5장 14절입니다. “또 형제들아 너희를 권면하노니 게으른 자들을 권계하며 마음이 약한 자들을 격려하고 힘이 없는 자들을 붙들어 주며 모든 사람에게 오래 참으라.” 40을 바라보며 미국에 유학할 때 후원자 ...  
2463 [1분 말씀] 말뚝에 묶인 코끼리 image
[레벨:30]Mission
138   2024-02-28 2024-02-28 23:29
어린 코끼리의 발목에 밧줄을 걸어 말뚝에 묶어두면 멀리 가지 못합니다. 아무리 멀리 가려 해도 말뚝은 꼼짝도 안 합니다. 익숙해진 코끼리는 밧줄의 길이 이상으로는 나가려 하지 않습니다. 몸집이 커져 말뚝을 뽑아버릴 만...  
2462 [1분 말씀] 사탄의 노예가 되는 길 image
[레벨:30]Mission
140   2024-02-27 2024-02-27 22:02
일선 교회를 섬길 때, 금연학교를 운영하며 초·중·고등학생들을 대상으로 금연강의를 했습니다. 강의를 들은 학생들은 깊이 후회하며 담배를 끊겠다고 결심합니다. 그러나 담배를 피우는 다른 친구들과 어울리면 곧 다시 담배에 ...  
2461 [1분 말씀] 한국인의 인종차별 의식 image
[레벨:30]Mission
180   2024-02-26 2024-02-26 20:15
하나님께서 베드로를 보내 로마인 백부장 고넬료를 구원하신 일은 매우 특기할 일이었습니다. 예루살렘에 있는 지도자들이 함께 축하하고 기뻐해야 했지만 오히려 베드로를 책망했습니다. 사도행전 11장 2, 3절입니다. “베드로가 ...  
2460 [1분 말씀] 높은 행복감, 낮은 스트레스의 날 image
[레벨:30]Mission
159   2024-02-26 2024-02-26 20:11
서울대 행복연구센터가 카카오와 함께 104만 명을 대상으로 1년 동안 얼마나 행복했는지 질문을 던졌습니다. 행복을 측정하기 위해 10점을 만점으로 하는 안녕 지수를 측정한 결과 일주일 중에 스트레스가 가장 높은 날이 목요...  
2459 [1분 말씀] 성공의 원인 세 가지 image
[레벨:30]Mission
177   2024-02-26 2024-02-26 20:07
일본의 유명한 가전제품 생산회사인 파나소닉의 설립자 마쓰시타 고노스케는 성공의 원인을 세 가지로 말했습니다. 첫째, 집이 가난했기에 어릴 때부터 구두닦이와 신문팔이를 하며 살아가는 데 필요한 경험을 쌓을 수 있었고, ...  
2458 [1분말씀] 햇빛을 가리지 말아다오 image
[레벨:30]Mission
163   2024-02-23 2024-02-26 20:08
알렉산더 대왕이 철학자 디오게네스를 만나러 갔을 때 지역의 유지들은 모두 다 나왔지만, 그는 나오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알렉산더가 찾아가 무엇이든지 도와줄 수 있는 것이 있으면 말하라고 했습니다. 알렉산더에게 바라는 ...  
2457 [1분말씀] 정직한 사람을 찾습니다 image
[레벨:30]Mission
232   2024-02-23 2024-02-26 20:08
알렉산더 대왕의 스승이었던 디오게네스는 대낮에 등불을 켜 들고 거리를 다니며 무엇인가를 찾고 있었습니다. 무엇을 찾느냐는 질문에, “정직한 사람을 찾고 있소. 밝은 대낮에도 정직한 사람을 찾을 수 없어 등불을 켜 들고...  
2456 [1분 말씀] 친절이 일상이 되면 생기는 일 image
[레벨:30]Mission
190   2024-02-21 2024-02-21 17:21
소낙비가 쏟아지는 날 조그만 가구점 앞에서 허름한 차림의 다리를 절룩거리는 할머니가 비를 피해 추녀 밑에 서서 가구점을 들여다보았습니다. 페리라는 직원이 뛰어나가 할머니를 모시고 들어와 의자를 권하며 따뜻한 물을 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