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수 2,073
번호
제목
글쓴이
73 1분 말씀 - 예수님이나 교회 때문에 실망하지 말아야 image
[레벨:28]Mission
105   2022-11-27 2022-11-27 22:20
침례 요한이 헤롯왕의 죄를 지적하고 감옥에 갇혔을 때 예수님이 구해주지 않자 요한의 제자들 마음에 의심이 일었습니다. 침례 요한은 제자들이 예수님께서 하시는 일을 보고 믿음을 갖게 했습니다. 메시아가 강력한 왕으로 와...  
72 1분 말씀 - 하늘에서 천사를 만나면 image
[레벨:28]Mission
100   2022-11-28 2022-11-29 22:49
때때로 성경에는 아주 놀라운 사실을 매우 평범하게 표현하기도 합니다. 예를 들면 창세기 32장 1절 같은 경우입니다. “야곱이 길을 가는 데 하나님의 사자들이 그를 만난지라.” 성경은 하나님의 천사가 야곱을 어디서 만났는...  
71 1분 말씀 - 믿음을 표현할 때 나타나는 일 image
[레벨:28]Mission
111   2022-11-25 2022-11-25 23:37
야이로의 집을 향하는 예수님은 군중에 둘러싸여 진행 속도가 너무나 느렸습니다. 야이로의 마음은 급했습니다. 갑자기 예수님께서 발걸음을 멈추시고 누가 몸에 손을 대었다고 하셨습니다. 열두 해 동안 혈루증을 앓는 여인이 ...  
70 1분 말씀 - 말씀을 이마와 손에 image
[레벨:28]Mission
116   2022-11-26 2022-11-26 20:28
부뚜막의 소금도 집어넣어야 짜다는 말이 있습니다. 아무리 소금이 짜도 음식물에 들어가야 제맛을 낼 수 있고 부패를 방지할 수 있습니다. 신명기 11장 18절의 말씀입니다. “이러므로 너희는 나의 이 말을 너희의 마음과 뜻...  
69 1분 말씀 - 예수님을 돕는 방법 image
[레벨:28]Mission
104   2022-11-29 2022-11-29 22:48
이 세상은 죄와 아픔과 고통으로 가득 차 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고통당하는 사람들을 돕는 것이 바로 예수님을 돕는 것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마태복음 25장 40절입니다. “임금이 대답하여 이르시되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  
68 1분 말씀 - 범인과 죄인이 다른 점 image
[레벨:28]Mission
298   2022-11-30 2022-12-01 17:54
1997년 안양에서 끔찍한 살인 범죄가 있었습니다. 범인은 외국으로 도피하여 다른 사람의 신분증으로 한국에 입국하여 다른 사람의 이름으로 살았습니다. 사업을 하며 사장이 되고, 결혼도 했습니다. 19년 동안 다른 사람의 신분...  
67 1분 말씀 - 거울을 드린 여인들 image
[레벨:28]Mission
78   2022-12-01 2022-12-01 17:51
하나님께서 모세에게 성소를 지으라고 하셨을 때, 사람들은 자원하는 마음으로 건축에 쓰일 물건들을 가져왔습니다. 출애굽기 38장 8절입니다, “그가 놋으로 물두멍을 만들고 그 받침도 놋으로 하였으니 곧 회막 문에서 수종드는...  
66 1분 말씀 - 천국은 침노하는 자의 것 image
[레벨:28]Mission
110   2022-12-02 2022-12-02 21:12
누가 하늘나라에 갈 수 있을까요? 마태복음 11장 12절입니다. “침례 요한의 때부터 지금까지 천국은 침로를 당하나니 침노하는 자는 빼앗느니라.” 천국은 침노하는 자의 것입니다. 야곱은 둘째 아들로 태어났지만 메시아의 조...  
65 1분 말씀 - 두려워하는 마음을 주지 않으셨다 image
[레벨:28]Mission
132   2022-12-03 2022-12-03 19:02
어떤 이들은 어둠을 무서워하고, 어떤 사람들은 바퀴벌레를 무서워합니다. 사실은 어둠이나 바퀴벌레를 무서워해야 할 이유는 없습니다. 그러나 두려움은 실제 상황이고 두려움을 느끼게 하는 이유는 마음속 깊은 곳에 숨어있습니...  
64 1분 말씀 - 새로운 직분을 받을 때 image
[레벨:28]Mission
518   2022-12-04 2022-12-04 22:00
교회에서 새로 직분을 맡은 분들이 새로 맡은 직분을 어떻게 감당할까 염려하는 분들이 있습니다. 여기에 약속의 말씀이 있습니다. 마태복음 11장 29, 30절입니다. “나는 마음이 온유하고 겸손하니 나의 멍에를 메고 내게 배우...  
63 1분 말씀 - 잊지 않기 위해 image
[레벨:28]Mission
84   2022-12-05 2022-12-05 18:58
우리는 하나님께서 과거에 우리를 인도해오신 손길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때때로 지금 하는 일이 하나님의 뜻을 따르고 있는지 모호하게 느껴질 때가 있습니다. 기도의 응답이 더딜 때 하나님의 뜻대로 구하고 있는지 의아할 ...  
62 1분 말씀 - 더 많이 받을 수 있는 축복 image
[레벨:28]Mission
98   2022-12-06 2022-12-06 21:31
어떤 교회는 지역사회 봉사를 잘하고, 어떤 교회는 말씀 연구를 좋아합니다. 어떤 교회의 초청을 받고 주말에 말씀을 전하러 가면, 오전에 말씀을 들은 분들이 오후에도 집회를 계속하자며 오후 늦게까지 붙들어 놓는 교회가 ...  
61 1분 말씀 - 약속이라 할지라도 image
[레벨:28]Mission
105   2022-12-07 2022-12-07 22:43
지도자들 가운데 약속한 것을 예고도 없이 바꿔 사람들을 당황하게 하는가 하면, 어떤 지도자들은 약속이 잘못되었음을 알면서도 체면 때문에 약속을 취소하지 못해 사람들에게 피해를 주기도 합니다. 침례 요한이 동생의 여자인...  
60 1분 말씀 - 섭리를 믿을 때 평안이 image
[레벨:28]Mission
99   2022-12-08 2022-12-08 23:22
에스겔서의 이상과 계시들은 이해하기 힘든 부분들이 있습니다. 에스겔 1장 15, 16절에는 “내가 그 생물들을 보니 그 생물들 곁에 있는 땅 위에는 바퀴가 있는데 그 네 얼굴을 따라 하나씩 있고 그 바퀴의 모양과 그 구조...  
59 1분 말씀 - 창조주의 손에 맡기면 image
[레벨:28]Mission
90   2022-12-09 2022-12-09 22:31
백만 달러짜리 바이올린을 연주하는 유명한 바이올린 연주자가 한 도시를 방문하여 연주회를 가졌습니다. 과연 100만 달러짜리 바이올린은 소리가 달라도 너무 다르게 들렸습니다. 첫 곡 연주가 끝나며 우레같은 박수가 쏟아졌습...  
58 1분 말씀 - 시련의 때 배울 교훈 image
[레벨:28]Mission
77   2022-12-10 2022-12-11 00:52
어렸을 때, “애들이 앓고 나면 영악해진다”라는 말을 들었습니다. 잔병을 치르고 나면 성숙해진다는 뜻입니다. 때때로 신자들에게 시련이 다가오면 왜 이런 시련을 허락하실까 궁금해합니다. 우리가 무엇인가 개선되고 성장해야 ...  
57 1분 말씀 - 매 순간 예수님께 시선을 image
[레벨:28]Mission
59   2022-12-11 2022-12-11 22:30
버스 맨 뒷좌석에 앉아 가다가 사고를 당했습니다. 뒤따르던 트럭이 버스의 뒤를 받으며 유리창이 사라지고 제가 앉아있는 곳까지 밀고 들어오다가 5cm 거리에서 멈췄습니다. 삶과 죽음 간격은 시간으로는 겨우 몇 초, 거리로는...  
56 1분 말씀 - 오직 믿음으로 말미암아 살리라 image
[레벨:28]Mission
225   2022-12-12 2022-12-12 22:02
로마에 스칼라 산타라는 성당이 있고 그 안에 빌라도의 계단이 있습니다. 빌라도의 계단이라면 예루살렘에 있어야 하는데 로마에 있습니다. 예수님께서 빌라도에게 심문받으실 때 오르셨던 계단을 콘스탄틴의 어머니 헬레나가 로마...  
55 1분 말씀 - 산 음식이 죽은 사람에게 들어가면 image
[레벨:28]Mission
127   2022-12-13 2022-12-13 22:06
음식을 먹지 않고 살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그러나 음식을 먹는다고 해서 영원히 사는 것이 아니라 음식을 먹으며 살다가 결국은 죽게 됩니다. 이유는 두 가지입니다. 첫째, 산 사람이 아니라 죽은 사람이 먹기 ...  
54 1분 말씀 - 겸손한 사람과 무례한 사람 image
[레벨:28]Mission
98   2022-12-14 2022-12-14 23:00
두 명의 양반이 푸줏간에 고기를 사러갔습니다. 첫 번째 양반이, “이봐 백정, 쇠고기 한 근 주게”라고 했습니다. 두 번째 양반은, “이보게 김씨, 나도 한 근 주시게”라고 했습니다. 푸줏간 주인은 말없이 먼저 양반에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