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수 1,369
번호
제목
글쓴이
1369 [1분 말씀] 하는 짓도 닮았다 image
[레벨:26]Mission
27   2021-02-28 2021-02-28 20:11
아들이 태어났을 때, 어머니께서는 “고 녀석 꼭 아비 닮았구나”라고 하셨습니다. 아이가 자라나는 모습을 보시며, “생긴 것만 아비 닮았나 했더니 하는 짓도 닮았구나”라고 하셨습니다. 창세기 1장 26절에 하나님께서는 하나...  
1368 [1분 말씀] 하나님의 모든 말씀으로 image
[레벨:26]Mission
25   2021-02-27 2021-02-27 23:39
매주 일요일에는 열 개의 1분 말씀을 보내드립니다. 주님과 동행하는 생명력 넘치는 한 주일을 기대하시기 바랍니다. 팟빵 1분설교듣기: http://file.ssenhosting.com/data1/steward7/210228.mp3 팟빵 1분설교목록: http://www.podbbang...  
1367 [1분 말씀] 승리의 비결 image
[레벨:26]Mission
41   2021-02-26 2021-02-26 23:57
사도 바울은 에베소서 6장에서 사탄과 전면전을 치르고 있는 이때 어떻게 무장을 해야 하는지 말합니다. 사탄과의 싸움에서 자신을 지키고 승리하려면, 진리로 허리띠를 띠고, 의로 가슴을 보호하며, 복음의 전투화를 신고, 믿음...  
1366 [1분 말씀] 축복의 통로 image
[레벨:26]Mission
63   2021-02-25 2021-02-25 22:22
하나님의 무한한 사랑을 받고 사는 우리가 하나님의 사랑을 드러내는 방법이 있습니다. 요한일서 3장 17절입니다. “누가 이 세상의 재물을 가지고 형제의 궁핍함을 보고도 도와줄 마음을 닫으면 하나님의 사랑이 어찌 그 속에...  
1365 [1분 말씀] 믿음직스러운 지도자 image
[레벨:26]Mission
48   2021-02-25 2021-02-25 00:05
대통령 선거나 국회의원 선거 유세를 들어보면 이 사람 저 사람 고민할 것 없이 아무나 뽑아도 될 것 같습니다. 모두 나라를 사랑하는 애국자들이고 국민을 사랑하는 의인들입니다. 내거는 약속을 들어보면 누구를 뽑아줘도 4...  
1364 [1분 말씀] 장수 식품 image
[레벨:26]Mission
62   2021-02-22 2021-02-22 23:02
집을 치우다 보니 한때는 귀하게 사용하던 도구나 물건들이 숨어있다가 나타납니다. 앞으로 몇 년 동안 사용할 일이 없는 물건들도 있습니다. 그런 물건들은, 필요한 사람들을 찾아서 신속하게 나눠주거나 처분하는 것이 생활의...  
1363 [1분 말씀] 죽으면 하늘에 가는가? image
[레벨:26]Mission
69   2021-02-22 2021-02-22 00:13
죽으면 하늘에 가는가? 세상의 대부분의 종교에서 철석같이 믿는 믿음이 있습니다. 사람이 죽어도 영혼은 죽지 않고, 영혼은 천국이나 지옥으로 간다고 믿습니다. 그러나 성경은 그렇게 가르치지 않습니다. “범죄하는 그 영혼은 ...  
1362 [1분 말씀] 항상 휴대해야 하는 것 image
[레벨:26]Mission
69   2021-02-23 2021-02-23 22:55
가정에서 사용하는 도구들 가운데 가장 역사가 깊은 도구는 칼입니다. 부엌에서 사용하는 칼만해도 과도에서부터 시작해서 여러 종류가 있고, 책상 서랍에는 연필 깎는 칼, 주머니 속에는 주머니칼이 있습니다. 옛날에는 나라를 ...  
1361 [1분 말씀] 하나님의 모든 말씀으로 image
[레벨:26]Mission
65   2021-02-21 2021-02-21 00:56
매주 일요일에는 열 개의 1분 말씀을 보내드립니다. 주님과 동행하는 생명력 넘치는 한 주일을 기대하시기 바랍니다. 팟빵 1분설교듣기: http://file.ssenhosting.com/data1/steward7/210221.mp3 팟빵 1분설교목록: http://www.podbbang...  
1360 [1분 말씀] 양과 사자의 군대 image
[레벨:26]Mission
84   2021-02-19 2021-02-19 00:25
“양 한 마리가 지휘하는 100마리 사자의 군대보다 사자 한 마리가 지휘하는 100마리 양의 군대가 더 무섭다.” 알렉산드로스가 남긴 명언으로 지도자의 역할이 얼마나 중요한가를 잘 표현한 말입니다. 모든 성원이 신뢰하고 따...  
1359 [1분 말씀] 시기심의 피해자 image
[레벨:26]Mission
65   2021-02-17 2021-02-17 21:43
다윗이 골리앗을 무너뜨려 이스라엘의 걱정거리를 제거했을 때, 이스라엘 백성 모두가 기뻐 환호했습니다. 이때 가장 기뻐하고 할 사람이 누구였을까요? 이스라엘 백성을 보호해야 할 책임을 지고 있는 사울 왕이었습니다. 왕은...  
1358 [1분 말씀] 잘 지켜야 할 것 image
[레벨:26]Mission
74   2021-02-16 2021-02-16 21:53
2019년 9월 14일, 영국의 윈스톤 쳐칠의 생가에 전시 중이던 71억원짜리 18k 순금 103kg으로 만든 변기가 전시 중에 도난당했습니다. 성인 두 사람의 몸무게에 해당하는 무게였습니다. 같은 해, 2019년 11월 25일 월요일 새벽에...  
1357 [1분 말씀] 짐승의 수 666 image
[레벨:26]Mission
83   2021-02-19 2021-02-19 23:16
북한에서 온 전향 간첩의 수기를 읽었습니다. 교화소에서 만난 어느 기독교인의 죄명은 공민증 거부였다고 합니다. 공민증에 숫자가 있어 기독교인은 숫자를 받을 수 없다고 했답니다. 한때는 신용 카드가 짐승의 표라며 신용 ...  
1356 [1분 말씀] 가장 중요한 준비 image
[레벨:26]Mission
81   2021-02-16 2021-02-16 01:17
시험을 앞둔 학생은 시험 준비를 위해 밤을 새웁니다. 건축을 계획하는 사람은 건축비용과 건축자재를 준비합니다. 물론 준비가 필요합니다. 그러나 가장 중요한 준비는 따로 있습니다. 사무엘상 17장 45절입니다. “다윗이 블레...  
1355 [1분 말씀] 전문적인 훈련 image
[레벨:26]Mission
81   2021-02-15 2021-02-15 00:53
장군이 되기 위해 사관학교 과정을 거치고, 음악가가 되기 위해 훈련을 받고, 정치가가 되기 위해 정치외교확 과정을 이수하면 도움이 됩니다. 그러나 이스라엘 최고의 전사이며, 정치가요 음악가의 출신 배경은 뜻밖입니다. 사...  
1354 [1분 말씀] 하나님의 모든 말씀으로 image
[레벨:26]Mission
92   2021-02-13 2021-02-13 22:42
매주 일요일에는 열 개의 1분 말씀을 보내드립니다. 주님과 동행하는 생명력 넘치는 한 주일을 기대하시기 바랍니다 팟빵 1분설교듣기: http://file.ssenhosting.com/data1/steward7/210214.mp3 팟빵 1분설교목록: http://www.podbbang....  
1353 [1분 말씀] 죄가 되신 예수님 image
[레벨:26]Mission
57   2021-02-12 2021-02-12 00:22
예수께서 니고데모에게 “모세가 광야에서 뱀을 든 것 같이 인자도 들려야 하리”라고 말씀하셨을 때, 성경에서 뱀은 죄의 상징인데 왜 예수님께서 뱀처럼 나무에 달리셔야 했나 궁금했습니다. 그러나 그 궁금증은 고린도후서 5...  
1352 [1분 말씀] 포위당했을 때는 image
[레벨:26]Mission
49   2021-02-12 2021-02-12 21:57
장진호 전투는, 200만 명 이상의 사상자를 낸 2차 대전의 스탈린그라드 전투와 함께 2대 동계전투 가운데 하나입니다. 1950년 11월과 12월에 걸쳐 중공군과 미군이 함경남도 장진에서 격돌했습니다. 규모는 스탈린그라드 전투보다...  
1351 [1분 말씀] 잃을 것이 없는 삶 image
[레벨:26]Mission
64   2021-02-10 2021-02-10 21:28
매일매일 너무 바쁘게 사시지요? 애들도 돌봐야하고, 출근도 해야하고, 어른들도 살펴드려야 하고, 하던 일도 다 끝내지 못했는데 새로운 일들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밀려옵니다. 급히 서둘러 해야 할 일을 하기 위해 뒤로 미...  
1350 [1분 설교] 스위치만 넣으면 image
[레벨:26]Mission
62   2021-02-09 2021-02-09 21:36
어렸을 때 톱으로 나무를 자르는 일이 너무나 힘들었습니다. 지금은 전기톱만 갖다대면 통나무도 쉽게 잘립니다. 옛날에는 겨울철에 빨래를 하려면 도끼를 들고 냇가에 가서 얼음을 깨고 빨래를 했습니다. 요즘은 집 안에서 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