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수 1,608
번호
제목
글쓴이
1308 [1분 설교] 나는 작은 아이라 image
[레벨:27]Mission
132   2020-12-25 2020-12-25 18:17
다윗에 이어 이스라엘 역사 속에서 가장 강력한 군주였던 솔로몬보다 더 지혜롭고 부자였던 임금은 흔하지 않을 것입니다. 이런 솔로몬이 점점 더 강성해지고 세력이 확장되었지만, 그의 생애에 있어서 가장 안정되고 나라가 평...  
1307 [1분 설교] 천사의 보호 image
[레벨:27]Mission
126   2020-12-25 2020-12-25 01:56
고속도로를 빠른 속도로 주행하고 있을 때였습니다. 바로 앞에서 달리는 트럭에서 널따란 합판이 빠른 속도로 공중으로 날아오르더니 몇 번을 선회하다가 도로 위에 떨어졌습니다. 트럭 옆을 달리는 차량의 운전자들은 그들의 지...  
1306 [1분 설교] 뱃살 줄이기 image
[레벨:27]Mission
123   2020-12-24 2020-12-24 03:12
뱃살 줄이기 나이가 들면서 기초대사량은 줄어드는 데 먹는 음식의 양은 그대로여서 허리에 지방이 쌓였습니다. 1년간 매일 6km씩 걸어도 개선이 안 되고 근육운동을 해도 뱃살은 줄지 않았지만, 식사의 양을 줄이며 뱃살을 말끔...  
1305 [1분 설교] 하나님은 하실 수 있다 image
[레벨:27]Mission
154   2020-12-22 2020-12-22 22:17
환절기에 고속도로에서 자동차를 운전하면서 가끔 걱정되는 것이 있습니다. 자칫 재채기를 하면 어떻게 하나 하는 것입니다. 재채기를 하는 순간 눈을 뜨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눈을 감고는 아무것도 볼 수 없습니다. 불가능한 ...  
1304 [1분 설교] 그리스도인과 안전띠 image
[레벨:27]Mission
149   2020-12-21 2020-12-21 18:28
어느 나라를 여행할 때 자동차에 타자마자 안전띠를 매는 모습을 보고 운전자가 친절하게 말했습니다. “한국에서는 항상 안전띠를 매야 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안 매도 됩니다.” 제가 어렸을 때 한국에서는 안전띠를 매지 않았...  
1303 [1분 설교] 원숭이 사냥 방법 image
[레벨:27]Mission
163   2020-12-20 2020-12-20 19:16
어려서 들은 이야기입니다. 아이큐가 높은 원숭이를 사냥하기란 그리 쉽지 않습니다. 원숭이가 볼 수 있는 곳에서 원숭이의 손이 들어갈 만한 호리병 안에 원숭이가 좋아하는 음식을 놓아둡니다. 사람이 자리를 비키면 원숭이가...  
1302 [1분 설교] 하나님의 모든 말씀으로 image
[레벨:27]Mission
162   2020-12-19 2020-12-19 19:04
일요일에는 열 개의 1분 말씀을 보내드립니다. 하늘 아버지께서 천국의 자녀들을 사고와 질병으로부터 잘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팟빵 1분설교듣기: http://file.ssenhosting.com/data1/steward7/201220.mp3 팟빵 1분설교목록: http://www...  
1301 [1분 설교] 항아리에 물을 채우려면 image
[레벨:27]Mission
162   2020-12-18 2020-12-18 21:37
성경에 기록된 하나님의 놀라운 사랑을 전하려 애쓰지만, 전도가 쉽지 않습니다. 전도는 말씀을 전하는 사람의 성경 지식이나 열심만으로 되지 않습니다. 상대가 마음 문을 걸어 놓고 열지 않으면 아무런 소용이 없습니다. 모든...  
1300 [1분 설교] 충성되이 여겨 image
[레벨:27]Mission
147   2020-12-18 2020-12-18 01:58
교회에서 연말이 되면 새해에 교회의 일을 이끌어나갈 직원들을 선출합니다. 어떤 분들은 한 해 동안 맡겨진 일을 충실히 하고 짐을 내려놓는 분들이 있는가 하면 이미 맡은 직분 위에 새로운 직분이 추가되는 분들도 있습니...  
1299 [1분 설교] 하나님을 첫째로 image
[레벨:27]Mission
250   2020-12-16 2020-12-16 22:19
새해를 맞이하거나 상급학교에 진학하거나 새로운 사업을 시작하면 새로운 결심을 하는 분들이 있습니다.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아야 하는 것처럼 새로워진 시간이나 환경에 맞게 새로운 각오와 결심으로 시작할 필요가 있습니다...  
1298 [1분 설교] 내 발에 등 image
[레벨:27]Mission
114   2020-12-15 2020-12-15 20:00
시편 119편 105절에 “주의 말씀은 내 발에 등이요 내 길에 빛이니이다”라고 했습니다. 밤길을 나설 때 앞을 비춰주는 빛이 없으면 장애물에 걸려 넘어지고 다칠 수밖에 없습니다. 그리고 풀 속에는 언제 공격할지도 모르는 ...  
1297 [1분 설교] 코이의 법칙 image
[레벨:27]Mission
321   2020-12-14 2020-12-14 18:18
“자아를 물리치고 자기의 마음에 성령께서 역사하실 여지를 만들고 하나님을 위해 전적으로 헌신한 생애를 사는 자의 유용성에는 제한이 없다.” 시대의 소망 250쪽에 기록된 말씀입니다. 잉어들 가운데 코이라는 종류의 잉어는...  
1296 [1분 설교] “내가 길이야” image
[레벨:27]Mission
151   2020-12-13 2020-12-13 21:07
오랜만에 증조할아버지 산소에 성묘하러 형과 함께 길을 떠났습니다. 1938년에 돌아가신 증조할아버지는 일제 강점기에 급히 공동묘지에 장사를 지냈는데 세월이 지나며 봉분들은 사라지고 공동묘지는 산으로 변해 있어 길이 끊어...  
1295 [1분 설교] 하나님의 모든 말씀으로 image
[레벨:27]Mission
195   2020-12-13 2020-12-13 03:06
일요일에는 열 개의 1분 말씀을 보내드립니다. 팟빵 1분설교듣기: http://file.ssenhosting.com/data1/steward7/201213.mp3 팟빵 1분설교목록: http://www.podbbang.com/ch/13937  
1294 [1분 설교] 속히 떠나라 image
[레벨:27]Mission
156   2020-12-11 2020-12-11 21:24
항공기 사고가 나서 물위에 불시착하게 되면 좌우에 있는 비상구가 열리며, 비상탈출용 미끄럼틀이 펼쳐집니다. 이때 승객들은 신분을 나타내는 여권 외에는 아무것도 갖고 나갈 수 없습니다. 기내에 남아있는 가방 안에 보석이...  
1293 [1분 설교] 혀를 길들이라 image
[레벨:27]Mission
141   2020-12-10 2020-12-10 20:08
사람들은 동물들을 길들입니다. 개와 고양이처럼 작은 동물은 물론이요 소나 말, 심지어는 코끼리나 사자 같은 동물들도 길들입니다. 그러나 쉽게 길들여 지지 않는 것이 있습니다. 인간의 혀입니다. 야고보서 3장 8절입니다. “...  
1292 [1분 설교] 속사람을 단장하라 image
[레벨:27]Mission
135   2020-12-10 2020-12-10 00:18
저와 함께 성경을 공부하던 어느 새댁이 교회에 가는 날이면 화장대 앞에 앉아 쓸만한 패물이 없다고 했습니다. 남편이 보기에는 귀걸이나 목걸이도 그 정도면 적은 편이 아니라고 생각했습니다. 어느 안식일 아침, 아무런 장...  
1291 [1분 설교] 장애물이 필요한 경우 image
[레벨:27]Mission
105   2020-12-08 2020-12-08 19:58
하나님께서는 그리스도인들을 편한 길로만 인도하지 않으십니다. 가는 길에 장애물을 놓아 넘어지게도 하시고, 기도드리는대로 응답하지 않으시기도 합니다. 출애굽기 23장 29, 30절입니다. “그러나 그 땅이 황폐하게 됨으로 들짐...  
1290 [1분 설교] 안전벨트 생명벨트 image
[레벨:27]Mission
144   2020-12-08 2020-12-08 00:19
자동차를 타면 출발하기 전에 반드시 안전벨트를 매야 합니다. 안전벨트를 매면 큰 사고를 줄일 수 있지만 뭔가 속박당하는 느낌이 있어 안전벨트 착용 의무를 소홀히 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안전벨트를 매지 않은 채 시속 ...  
1289 [1분 설교] 기뻐하라 image
[레벨:27]Mission
146   2020-12-06 2020-12-06 18:17
영국 런던에 사는 50세의 테스 크리스티안은 열 살부터 40년 동안 한 번도 웃지 않았습니다. 얼굴에 주름이 생길까 봐 두려워서였습니다. 딸이 태어났을 때도 웃지 않았습니다. 아이가 자라나면서 재롱을 부릴 때에도 웃지 않...